권치규 Chigyu Kwon

권치규1.JPG
권치규2.JPG
권치규3.jpg

Education

2011 홍익대학교 대학원 박사 졸업

1999 성신대학원 석사 졸업

1992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조소과 졸업

Exhibition

2020 권치규 개인전 Bio-Resilience, 본화랑
2016 서울국제조각페스타 개인전, 예술의 전당
2015 아트스페이스 H 기획초대전
2014 아트스페이스 H 기획초대전
2013 DELLA-PACE GALLERY (일본 고베)
2011 선화랑 기획초대전
2010 권치규 조각개인전, 인사아트센터
2009 갤러리 아미 초대개인전
2008 선화랑 기획초대전 
2007 박사학위 청구 개인전, 빛 갤러리
2006 갤러리 아이오
문화지구 4주년기녑 인사동 현대미술축제 개인전, 인사 아트센터
2004 Life, 갤러리 라메르
2003 정글북 갤러리
2002 청담 미술제 아미화랑 기획 초대전
2001 아미아트 갤러리 기획 초대전
2000 Clones, 공 갤러리
1998 전환기의 인간들, 인사 갤러리

Awards

2011 마니프 서울 국제아트페어 “우수작가상”
2005 Osaca art fair “우수작가상”
2003 중국 상하이 Art salong “청년 작가상”
2002 대한민국미술축전 “최우수상”
1998 문화관광부 쌈지마당 조형물 당선
1997 제16회 대한민국 미술대전‘입선’
1996 제15회 대한민국 미술대전 ‘우수상’ (조각부문 대상)
1990 제21회 전국 대학미전 ‘금상’ (부산 동아대학교 주최)
1989 진중창작 ‘최우수상’ 수도군단, 1988 스포츠 미술공모전 ‘입선’

Artist's Note

Resilience

‘회복탄력성’, 아주 재밌는 말을 찾아냈다. 나의 작업을 대변하여 말하기에 아주 적당한 말이다. 이 말은 물질의 특성을 묘사하기 위해 쓰이기도 하고, 심리학에서는 이 물리학의 용어를 정신에 빗대어 쓰곤 한다. 이른바 심리적 회복탄력성이다. 물질에 적용될 때는 그 물질이 어떤 변형의 힘을 받을 때 다시 원래대로 회복되려는 힘을 말한다. 심리적으로 사용될 때는 정신의 스트레스 대항력, 삶의 본원적 의지와 같은 의미로 쓰는가 보다. 밑바닥에 떨어져서도 우리는 다시 재기의 희망을 본다. 심지어 물도 자리를 내주었던 것이 떠나면 다시 그곳을 채운다. 부정과 해체, 억압의 힘은 꼭 그만큼의 반대급부의 힘, 즉 긍정, 생성, 자유의 힘을 만들어낸다. 그것은 일종의 리듬이다. 이는 자연의 한 진리이다. 부정이 일방적인 힘이라면 회복은 존재하지 않게 될 것이다. 부정은 꼭 그만큼의 긍정의 잠재력을 축적시킨다. 이것은 힘의 진리이다. 궁극적으로 나에게 있어 욕망은 위기나 현실적 어려움을 극복 할 수 있는 인간에게는 잠재된 에너지로서의 긍정의 힘, 즉 회복탄력성이 있음을 작품으로 표현하고자 함이다. 만약 그렇지 않다면, 힘은 힘들이 아니라 오직 하나의 힘으로만 존재할 것이다.

오늘날 예술은 더 이상 그것이 그것 자체로 무엇을 의미하는지에 대해서는 크게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그것을 궁금해 할 필요도 없다. 나 역시 그렇게 만들지 않는다. 보는 이가 무엇을 느끼고 무엇을 시사 받는지가 중요하다는 것이다. 나는 상대론자는 아니지만, 관객 없이는 작품도 없다. 나에게 중요한 것은 항상 관객이 어떻게 느낄지의 문제다. 나 역시 관객이다. 관객은 느끼고 사유한다. 설치는 온몸으로 느끼고 생각하기 위한 작업이다. 이 때문에 개인전을 열 때면 항상 설치작업을 메인으로 한다. 존재하는 것은 사유한다. 작품은 조각가로서의 사유, 나와 작품존재 사이에 놓인 시간의 단면이다. 이제 나는 이 조각품을 더 이상 이상으로서 바라보지 않으며, 그것을 어떤 식으로건 내것으로 만들 수 있게 되었다. 그것을 넘을 필요는 없다. 전유하면 되는 것이다.